소셜미디어

[후후 뉴스] 저장된 번호로 표시되게 하는 신종 보이스 피싱

2022-04-18

 

저장된 번호로 표시되게 하는 전기통신금융사기(보이스 피싱) 신종 수법

 

 

 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는 휴대전화에 엄마·딸 등 가족의 휴대전화 번호로 떠서 받았더니 “납치했으니 돈을 보내라”, “알몸 사진을 보내라” 등의 신종 전기통신금융사기(보이스 피싱) 수법이 나타났음을 알리며 국민께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.

 

 이러한 신종 수법은 휴대전화 번호 뒷 자리가 일치하면 국제전화 등의 다른 번호라도 평소 저장해 놓은 대상자라고 화면에 나타나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해당 가족을 협박하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이 되어 속기 쉬우니 평소에 이 내용을 알고 있어야 함을 강조했다.

 
[표=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제공]

 [표=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제공]

 

 *범인은 미리 파악한 개인정보를 통해  피해자 인적사항, 자신이 납치했다고 속이는 사람과 피해자간 인간 관계를 미리 파악한 뒤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속이는 수법을 사용

 

 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는 “이런 범죄의 대상이 되지 않으려면 평소에 개인정보를 잘 관리해야 하며, 범죄조직들이 문자메시지(SMS)를 정교하게 조작하는 만큼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주소(URL)는 철저하게 확인하고 될 수 있는 대로 누르지 말아 달라”고 하였다. 또한 “피해 예방의 가장 좋은 방법은 정보의 공유이니 가족·친척·친구에게 한 번씩만 이야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.”라고 하였다.

[출처]경찰청 보도자료

 

최신버전 후후앱의 경우, 국제전화 수신 시 다음과 같이 알림창의 개선이 진행되었습니다.

*알림창 설정을 off 하였더라도 국제전화 수신 시에는 해당 알림창을 안내합니다. 

이용자분들은 후후앱의 최신업데이트 후 이용을 부탁드립니다.

후후는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고자,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.

 

맨위로